예화모음2013. 7. 9. 21:10

예일 대학교를 졸업한 보덴은 많은 유산을 상속받았지만 이슬람교도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 편안한 삶을 거부했습니다. 자신을 위해서는 차도 사지 않았던 보덴은 수십만 달러를 선교 사업에 헌금했습니다. 그는 이집트에서 겨우 넉 달 동안 열정적으로 사역하고는 척수 뇌막염에 걸려 2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나는 하나님 나라와 이슬람교도들을 위한 그의 사랑과 희생을 묘사한 후 다음과 같은 구절로 끝나는 그의 비문을 결코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을 떠나서는 그의 삶을 설명할 길이 없다.”

 

또 한 사람을 생각합니다. 이집트의 파라오였던 투탕카멘은 겨우 1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는 튼튼한 황금 마차와 금으로 된 수많은 유물과 함께 매장되었습니다. 이집트인들은 사후 세계를 믿었고, 그곳에 이 땅의 보물들을 가져갈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보덴의 묘는 눈에 띄지 않았고, 먼지가 가득했으며, 쓰레기가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뒷골목에 있었습니다. 반면에 투탕카멘의 무덤은 상상하기도 힘든 값진 물건들로 화려하게 빛났습니다. 그렇다면 지금 이 두 사람은 어디에 있을까요? 부유하게 살며 자신을 왕이라 불렀던 사람은 그리스도가 없는 영원세계에서 비참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반면 세상에서 참된 왕을 섬기며 검소한 삶을 살았던 또 다른 사람은 주님의 임재 안에서 영원한 상급을 누리고 있습니다. 진정으로 부유했던 사람은 누구였을까요?

 

- 랜디 알콘, 부자 그리스도인」중에서 -

 

'예화모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님의 일꾼  (0) 2013.07.15
삶의 우선 순위  (0) 2013.07.09
씨 뿌리기를 멈추지 말라  (0) 2013.07.09
사랑과 기도의 기적  (0) 2013.07.09
멀리 바라보자  (0) 2013.07.09
교묘한 교만  (0) 2013.07.09
Posted by ANTLEM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