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영성2021. 7. 8. 13:51

프랑스의 여류 저술가인 시몬느 베이유는 자신의 비망록에 이렇게 쓰고 있습니다. "기대하는 마음으로 끈기 있게 기다리는 것이 영적인 삶의 기초입니다." 이 말을 통해서 시몬느 베이유는 기도 가운데서 하나님께 발돋움할 때 하나님의 부재와 임재가 서로 나뉘어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강력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영적인 삶은 끈기 있게 기다리는 삶입니다. 즉 수많은 좌절의 경험들을 통해 하나님이 부재하신다는 생각을 깨달아 가는 고통스런 시간 가운데서 기다리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하나님이 우리의 고통 한가운데로 오신다는 것을 나타내 주는 최초의 표지를 알아챌 수 있는 것은 기대 속에서의 기다림을 통해서입니다. 그렇기에 하나님의 임재의 신비는 하나님의 부재를 깊이 의식하는 것을 통해서만 알 수 있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발자국을 발견하며 또 하나님을 사랑하고픈 우리의 바람은 하나님이 우리를 만지실 때 보이시는 그 사랑으로부터 생긴다는 점을 깨닫는 것은 바로 부재하시는 하나님에 대한 우리의 갈망 한가운데입니다. 

- 헨리 나우웬의 '영적 발돋움'에서 -

 

Posted by ANTLEM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