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전교회

어머니의 장례식

어머니의 장례식을 잘 마쳤습니다.

슬픔을 표현할 시간과 여유조차 없이
삼일 간의 장례절차를 모두 마쳤습니다.

장례식 내내 한 번도 울지 않았습니다.
아버지 돌아가셨을 때도 그랬는데...

참 독한 아들입니다.

죽음이 끝이 아니고
영원한 이별이 아니고
하나님 나라로 들어가는 출입문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앞으로 나이를 먹으면 먹을수록
더 보고 싶고
슬픔을 표현할 시간과 여유도
어머니를 생각하며 울 기회도 많아질 것입니다.
...

장례식 내내

저에게 사랑과 격려를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가슴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꾸벅!

주님의 은혜와 평강이
언제나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비전교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머니의 장례식  (0) 2022.05.14
2022년 교회력과 성서일과  (0) 2021.12.11
2021년 8월 8일 주일예배 공동기도문  (0) 2021.08.08
2021 교회력  (0) 2020.12.27
새해에는 ..  (0) 2020.01.25
2019년 6월 23일 주보  (0) 2019.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