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약신학

구약성경의 정경화 기준과 외경의 출현

비록 역사적으로 세세한 부분은 명화하지 않지만 AD 90년 무렵 유대 학자들이 히브리어 성경의 공식 정경을 결정하기 위해 모였던 것 같다. AD 70년 로마가 예루살렘 성전을 파괴한 후, 바리새인들로 구성된 얌니아(Jamnia)의 랍비학파가 종교사상의 중심이 되었다. 바로 여기서 이러한 선택 과정이 이루어졌다. 네 가지 기준을 사용해 히브리어 정경에 포함할 책들을 결정했던 것 같다. 

  • 본문적으로 오경과 일치해야 한다.

  • 연대적으로 에스라 시대(ca. 400 BC) 이전의 기록이어야 했다.

  • 언어학적으로 본래 히브리어로 된 기록이어야 했다.

  • 지리적으로 팔레스타인에서 작성된 기록이어야 했다. 

어떤 학자들은 이러한 정경 결정과정이 70인역을 폭넓게 사용하는 기독교의 등장으로 촉진되었다고 주장한다. 반면에 어떤 학자들은 이것은 유대교 안에 존재했던 차이들과 더 많은 관련이 있었는데, 이러한 차이들이 어떤 책이 권위 있으며 어떤 책이 그렇지 않은가에 대한 합의를 통해 해소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그 결과 얌니아는 70인역에 포함된 열권을 정경으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5-10세기에 형성된 맛소라 본문은 얌니아의 히브리어 정경을 반영했다. 제롬은 5세기 초 70인역을 라틴어로 번역하면서 훨씬 두꺼운 70인역 정경과 얌니아 정경의 차이에 주목했다. 70인역에는 있지만 맛소라 본문에는 없는 저작을 '숨겨진 또는 은밀한 책들'(hidden or secrest books)이라 불렀는데, 외경이란 말이 여기서 나왔다. 

- 알리스터 맥그래스, [한 권으로 읽는 기독교], 생명의 말씀사. 2009. p119 -

 

 

 

'구약신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경난제 해설] 출애굽기 6장 3절  (0) 2019.04.04
구약성경의 정경화 기준과 외경의 출현  (0) 2019.04.04
오경의 저자  (0) 2019.03.09
하나님의 이름 '여호와'  (0) 2017.03.16
구약신학 강의를 듣고  (0) 2015.06.24
구약신학 수강 후기  (0) 2015.06.24